수요일, 1월 25, 2006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앞에 가보니 14차 - 조폭 문화 청산을 촉구를 요구하니 화학 테러로 응답하는 노무현 대통령.

In front of President Moo-hyun Roh's Blue House (14)

청와대를 향하여 집을 나서 지하철 역으로 향하던 중 기다렸던 자가 앞으로 뒤로 움직이다 본인이 계속 주의를 기울이자 앞서 담배 연기를 본인 얼굴에 향하게 한다. 청와대를 위하여 탄압 활동에 앞서는 자들은 자주 담배연기를 얼굴에 향하게 하며 화학 테러를 자행하거나 하였음을 알린다. (STA70024, STA71125)

경복궁 역에서 내려 11시 03분 청와대로 향하기 위하여 광화문 옆 국립 고궁 박물관 입구에 도달하였다.

그리고 청와대로 향하던 중 길 우측에 서던 요원들이 본인의 진행을 막았다.
그리고 그들은 본인에게 아무런 법적인 근거도 대지 않았다.

코오롱 상사사옥이라는 건물 앞에서 본인은 청와대 앞에서 항의하기 위한 말들을 소리 높여 사람들에게 전하였다. 그러는 동안 통의 파출소에서는 여러 명의 경찰이 바라다 보았다. 그래서 가서 그들을 촬영하였다.

11시 52분 교대하기 위하여 2 사람이 다가오고 있었다.

그리고 본인을 막았던 인물들은 점심을 이유로 떠나가고 본인에게 얼굴이 알려진, 인상이 송평준을 기억나게 하는, 인물이 다른 한 명과 다가와 이들과 교대하였다.
다시 본 이 문제의 요원에게 무슨 근거로 본인을 막느냐 하자 아무 답이 없었고 그러면 본인은 올라간다며 길을 재촉 하였다. 12시 경이다.

12시 03분 도착.

12시 04분 전에 본인을 막았던 정부 합동 청사 앞에서 다시 그들은 본인이 더이상 올라가는 것을 막았다. 송평준의 인상을 기억나게 하는 이 인물은 더 이상 갈수 없다며 그 장소에 본인을 묵어 두었다. 옆에 있던 요원도 전에 그 인물이다.

12시 09분 시간이 조금 지나자 청와대를 위하여 지역갈등 조작하는 자들과 터를 기억나게 하는 자 (The Mask)가 다시 나타나 본인에게 말장난을 하는 것이었다.

테러 당한 자가 잘못인 인권대통령이 움직이는 청와대 앞에서 잔인한 테러 피해자에게 보내는 청와대의 이상한 인권 변호 인 것이다.

12시 30분 항의를 마치며 노무현 대통을 위하여 말을 남기고 돌아섰다.

광화문을 지나 교보 문고로 향하던 중 자극성 화학 물질을 흡입하였음을 알수 있었다. 언제 어느 곳에서 하였나? 잔인함.

저녁 8시 자극성 화학 물질로 인한 통증이 지속된다.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이 주장한 조폭문화 청산에 동의 하는 사람에게 화학 테러 까지 반복적으로 자행한다.

Comments:
I read over your blog, and i found it inquisitive, you may find My Blog interesting. So please Click Here To Read My Blog

http://pennystockinvestment.blogspot.com
 
댓글 쓰기



<< Home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