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0월 15, 2005

 

국군포로와 비전향장기수 - 김대중 대통령

경제적 보상을 할것이니 서울에 돌아가지 말라고 한 김대중 대통령의 현실감각

전염의 또다른 음모를 Le Nemrod에서 접하여야 하였던 본인은 정강현에 전함으로써 정강현과 그들의 조직적 음모를 차단할수 있었다.

김대중 대통령이 조 단위의 대북 불법 송금을 하였다는 그런 음모였다. 정강현은 본인에게 경제적 보상을 제안하였다. 단 서울에 돌아가지 말라는 것이였다.

서울에 돌아온후 알게된것은 김대중 대통령이 미수복 지역에서 장기간에 걸쳐 요구한 비전향 장기수들을 북송하였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모 전 참모총장의 꽃다발까지 증정 받았다는 글까지 볼수 있다. 그들은 미수복 지역에서 환대를 받았다. 그러나 국군 포로들은 50여년 만의 귀대 장정을 홀로 택하도록 철저한 의도적 무관심속에 방치되었던 것을 알수있었다.

탈북자들이 그러한 상황하에 있는것처럼.

납치 살해 음모와 세균테러 자행까지 자행하며 이를 은폐하기 위하여 경제적 보상을 하겠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돈"의 제안 - 단 서울에는 돌아가지 말라고. 일맥상통하는 김대중 대통령의 현실감각에 입각한 해결방법이였다. 물론 본인에게 그자리에서 한마디로 거부된.

돈이면 무었이든지 할수있다고 생각하는 김대중 선생님의 탄압 조직.

김대중 선생님의 정치 사상을 죽음 앞에서 제안하던 탄압 조직.

그것이 평화와 자유를 보장할수 있는 통일을 위한 수단?


Comments: 댓글 쓰기



<< Home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