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8월 29, 2005

 

숫가락으로 뜰수 없는 밥.

IMF당시 돈이 없어서 부스러진 쌀을 여러번 산적이 있다. 사실 그것도 없을때가 있었으니...

밥을하면 1번은 잘 먹을수 있으나 일단 밥이 식고나면 숫가락으로 뜰수가 없게 딱딱하게 변해 버린다.

더운 물도 부어보고 덥혀도 보고 - 먹기 너무 힘들게 변하는 밥이였다.

어느날 우연히 서씨를 만나니 국산쌀도 있다 한다. 일본 쌀보다 맛이 없다고. 안산다고.

돈도 별로 없으니 정상적인 쌀 살 생각도 않하였다. 부서진 스페인 쌀도 부담이었으니까...

당시 본인에게 와서 여웠느니... 운운 하던 미소가 가득하던 Caleb. (당시 본인은 거의 송금이 없었다.)

본인에게 주로 지역 갈등 조작을 하던 Caleb은 떠나기전 주로 일본에 대하여 많은 말을 하였다. 물론 말로 죄목을 만들기 위한 그의 행위.

그가 서울로 떠나기 얼마전 본인과 그의 집에서 만나게 되었고 그의 집 바닥에는 일본 쌀이 여러 푸대 싸여 있었다. (강남 집한채 살것에 비하면야...) 그리고 반일 떠들던 자가 본인이 다닥에 여러 푸대를 보자 얼굴 표정은 ...

자신들이 먹으면 쌀맛이 좋아서... 타인이 먹으면...

하기사 이들이 즐겨 사용하던 표현은 먹는것이 남는것, 타인의 살코기는 달다. 누가 더 많이 먹는 것이 세상이다... 이런 것이였다. 테러하고도 경제적 보상하면 무슨 것이든 다 덥을수 있다고 착각하는 자들이다.

PS: 대우 자동차는 차가 형편이 없어... 하다 떠들던 콩밥 먹으라던 영사는 본인을 자신의 집에 초대하여 놓고 " 자신이 혼자 떠들면서 본인에게 죄명 하나를 만들기에 급급하였다. 그자가 무슨이유로 그런 말을 하는지 처음에는 의아하였지만... 세월이 가면 붇이는 죄명도 색깔을 달리한다." 때가 되면 다시 기술하겠지만... 남보다 더 먹고 살기 위하여 영사가 펼치던 한편의 어처구니 없는 짓거리 였다. 김대중 대통령의 정책을 지역 갈등 차원에서 떠들던 영사... 이자도 본인을 Popeye Choi처럼 일종의 극우세력으로 포장하려 말 장난한 자이다. 그것도 공무원인 "영사"라는 직명하에.

죽일려면 그냥 죽이지. 죄목까지 세세히 만들기는...

일요일, 8월 28, 2005

 

그들과 놀 시간이 없다.

2005.08.28 일요일 오후 다시 책방에 가려니 집 문 앞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바람 방향에 알맞게 경찰 차를 시동 걸어두고 배기 가스를 뽑는다.

돌아오는 길 배기가스를 열심히 뿜던 SUV가 앞서가다 공고 앞 U 자로 방향을 돌리던 차를 고의로 박고 시비다. 물론 잘짜여진 연극에 참여 할 시간도 없고 ... 흰색 Rexton XXX 4151

본인이 타고 가던 택시도 SUV뒤만 매달리던, 그들중 하나였다.

PS: 청구역에서 지난번 4인조 중에 한명을 보았다. 불필요하게 기억나게 하는 이상한 사람들... 무슨 이유로 이들은 자신들을 계속 기억나게 할까? - 옆에는 군인들도 있었다. 이름 이상X. 검은색 낙하산과 날개가 그려닞 것과 두개의 눈알이 그려진 것을 붙이고 있었다.

 

지난 수십년간이 한순간에 눈 앞에 지나갈때

돌아오는 길 택시 오늘따라 타워 호텔이 눈에 들어온다. 또 조금 지나니 어렸을 때 남산에 올라가다 들르던 자유 센터 앞을 지난다. 벌써 35 여년 전 일이다. 앞 공간에는 전차 대포등이 있던 기억이 난다. 물론 다 망가진... 열린 전차 속을 들락 거리며 동내 아이들과 놀던 날이 어제 처럼 느껴진다.

이 제는 다 사라지고 주차장이 되어있다.

전차 이야기를 하다. 길이 막히니 운전자가 전차로 밀어 버리고 싶다 한다. (이 차는 한강을 넘어 남산에 오르르때 속도를 초과하였다는 경고 소리가 여러번 반복되었으나 그럴때마다 더욱 가속을 하려 발는 것이였다.)

갑자기 할 말이 별로 없다. 본인은 그 오랜기간을 탄압 하에서 살았는데...

신문에 자주나는 과거사중 하나를 말하자.

운전자는 언제인가 밝혀 진다고 대화도중 말한다.

언젠가... 물론 그가 느끼는 의미와 는 강도가 다르겠지만... 본인을 죽일 말 장난과 기회만 보겠지만...

무척이나 의미 심장한 말이다.

돌아오던 중 조용하고 편안하여 보이는 주택가를 발견하였다. 전에 Caleb은 강남에 집 한채 를 말하며 웃어 대었다. 돌아와보니 집은 고사하고 아파트가 평당 1000여만원 이였다. 물론 지금은 그보다 훨씬 비싸고. 친 김일성 좌익이나 반 김정일 극우 만들어 죽이면 얼마 받나?

PS: 오늘도 약수역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을 포함한 전문가들과 역무원들은 볼수 없었다. 또 그들이 나타날 것을 기다리며...

금요일, 8월 26, 2005

 

반 재벌 감정 만들기 - 재벌 해체?

누군가 멀리서와 본인에게 재벌해체에 관하여 물은 적이 있다. 국정원은 그가 누군가를 알것이다. (현: 정치학 교수로 칭호가 따라감. 인터넷에서)

그런 이유인지 본인에게 말 장난 하거나 시비를 걸곤 하는 것은 많은 것이 재벌과 관련 되있다. 이것도 지역 갈등 조작 같은 맥락에서...

재벌에 대한 반감 만들기... 지역 갈등 조작과 연계하여.

김대중 대통령과의 자신의 가족의 친분 관계를 자주 말하던 자가

남의 살코기는 달다고...

무슨 이득을 만들려고 무슨 이유로 힘 없는 시민에게 이런 정차 사상 조작을 할까?

 

지하도 에서 나오던 중

계단을 올라 오던중 잠시 바닥을 보다 다시 머리를 드니 검은색 바지의 여자가 둔부를 눈 앞에서 좌우로 흔든다. 일부러 어느사이 앞까지와. 이런 짓을 하는 여자 하수인들은 남자들과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오늘 처럼.

멀리서는 카메라를 들고 한장면 이라도 찍어보고 싶은 자들. 길에 갑자기 여자들이 튀어나와 앞으로 가거나 책방에서 작은 녹음기를 가지고 기다리는

이런 짓이나 하면서 - 돈벌고 출세할려고 힘없는 사람 죽이러 다니는 자들을 보호하니...

PS: 경찰서를 경찰소로 바꾸어 놓으면 그런 경찰이 경찰되나? 그럴 능력 있으니 전염과 애국자들의 이름 본명으로 바꿔보지...

수요일, 8월 24, 2005

 

테러 관련 출판

출판하면 테러 당한다는 경고 인가 오늘은 노인이 폭력을 행사한다.

경찰들은 이 정보부 하청업하는 자의 정체 은폐에 노력하고

22일 23일 책 출판을 위하여 출판사와 연락하였다.

본인 주위에서 떨어지지 않는 청와대와 김대중 대통령의 기나긴 손이 권력 기관을 통하여 본인을 다시 죽이려 나선다 해도 책은 나올 것이다.

오늘의 화학 테러 등의 폭력은 글의 원동력이 될뿐.

PS: 정보 공개법 운운하는 폭력범의 동반자인 문제의 경찰들을 기억하며.

월요일, 8월 22, 2005

 

도청에 대통령승인 해외에서 납치암살은 대통령 승인 당연한것 아닌가?

대통령승인 얻어 광범위 감청

국정원, 대통령승인 얻어 광범위 감청…검찰, 남용의혹 조사

일요일, 8월 21, 2005

 

전염의 봉숭아 학당...

본인이 화학 테러 당할때 전염은 봉숭아 학당 ...

테러 피혜자에게는 화학 테러하고 전염은 봉숭아 학당 흉내내기하고...

마약 쓰던 Mr Needle도 초대 하였나? 본인에게 경제적 보상을 하겠다는 자도? 현지인들에게 본인을 없어져야할 정치 사상을 가진자로 잘 선전하던 자도, 세균에 노출된 본인을 보고 즐거워하던 자들도... 봉숭아 학당 많이하시라. Little Shop of Horror처럼.

진짜 전염의 봉숭아 학당. 언제가 연극으로 연출하셔보라!
돈 제일 많이 받는 다고! 돈이면 무었이라도 하는 자들이여
철저히 타인을 파괴하여 어디가서도 있을수 없게 하던 자들이여
세균테러에 납치 암살 음모까지도 모자른 자들이여.

전염 본명써 달라고...

토요일, 8월 20, 2005

 

삼청 파출소 소장 만나기

소장 되는 분은 하루중 언제가면 만날수 있는 지 - "오전 10시경"이 전화 받는 경찰의 의견이다.

 

외국인

2005.08.19 일 약수역 군인과 외국인이 배치되었었다. 목소리를 높이자 고용한 것인지, 외국정보부의 공조를 받는 것인지 수작...

(빵집에 외국인.. 어쩌라고...)

복장이 특이한 군복을 착용한 사람에게 기무사에게 연락하라 하였다. 군은 철저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하는 것 이니까...

본인을 필요에따라 좌익으로 극우로 죽이려 음모하여 승진하고 대접받으니

월요일, 8월 15, 2005

 

불어 사용하는 외국인들

어제는 불어 사용하는 외국인들을 본인 주위에 배치 하였다.

전염을 보호 하기 위한 수작인가? - 언제는 현지인들에게 진씨 배양홍등을 통하여 없어져야할 정치사상을 가진 자로 선전까지하였으면서.

마음대로 음모하던 그런때가 그립나?

오늘은 광복절이다.

일요일, 8월 14, 2005

 

신나는 자.

아침 5시 - 폭팔 한다고. 그리도 즐거워...

전에 신건(Shin Kuhn) 원장시에는 가스통 가지고 시위하며 실감 주려 노력 하였다. 세균에 고문에 해당하는 화학 약품 사용.

납치와 살해 등의 협박. 인적이 드문 곳에서 갑자기 발꿈치로 얼굴을 치려다 멈추는 자. 지하철에서 밀겠다는 것은 여러 차례였고...

법무부 장관 출신 국정원장이 남들과 다른 점은?

2005.08.14 19:03

 

"생명엔 생명으로 대가치르는게 정의"  - 김승규 (Kim, Seung-kyu) 법무부 장관

"생명엔 생명으로 대가치르는게 정의" - 김승규 (Kim, Seung-kyu) 법무부 장관

납치 암살을 시도하며 화학 약품과 세균까지 사용하는 김대중 대통령의 심부름꾼인 차관급 대사인 최대화같은 정치 테러범들을 잡아야 한다는 말인가? 테러범들과 홀로 싸우는 사람이 죽어야 한다는 말인가? 2005.08.14 7:19

테러범의 생명을 말하는 것인가? 아니면 테러 피혜자의 생명을 말하는 것인가?
법무부 장관 시절 해석과 국정원장으로서의 해석은 다른가?

2005.08.14 6:33

수요일, 8월 10, 2005

 

노길상 daum

'노길상'을/를 찾으시나요?
찾으시는 결과가 없다면 신지식에 질문을 등록해 보세요. 지식카페도 도와드릴 거에요.Daum신지식프로젝트를 통해 원하시는 정보를 꼭 찾으시길 바라겠습니다!

2005.08.10. 09: 23

월요일, 8월 08, 2005

 

목적?

요사이 경찰, 청와대 앞 요원, 공익 등은 본인이 잘 아는 사람들의 이름과 유사한 (때로는 동일) 자들이다. 그들의 이름이 변동됨 (2005.08.08) 으로 그들의 이름을 다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

특히 이동호라는 이름의 경찰.

이들이 유사 혹은 동일한 이름을 사용한 목적까지.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